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국민 노화질병 ‘백내장’ 더 이상 노인만의 질병 아냐"

입력 2019-02-11 11:46:52 수정 2019-02-11 14:32: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백내장은 눈에서 카메라로 따지면 렌즈를 담당하는 수정체가 흐려지면서 생기는 안 질환으로써 노화로 수정체가 혼탁해지고 딱딱하게 굳어지면서 시야가 흐려지고 시력이 떨어지는 질병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4~50대 백내장 환자의 경우 2012년 18만1086명에서 2016년 22만3006명으로 23%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사용이 잦아짐에 따라4~50대 중장년층에서도 백내장 발병 횟수가 늘었다.

백내장이 초기에 해당하면 증상이 경미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약물이나 주사와 같은 비수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이는 백내장의 진행을 늦출 뿐이지 완전한 회복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즉 백내장이 심해지거나 완전한 치료를 위해서는 백내장 수술을 받아야만 한다.

백내장 수술은 안구의 표면을 절개하고 안에 있는 혼탁된 수정체를 제거한 뒤 인공 수정체로 대체한다. 최근에는 수술 할 때 레이저와 심포니 렌즈를 사용한다. 레이저를 이용하여 절개하고 인공수정체로 심포니렌즈를 삽입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외부자극에 예민한 각막 내피를 보호하여 과거 수술의 부작용을 줄일 수 있게 됐으며, 모든 거리에서 시력의 질을 높일 수 있게 만들었다.

또 최근 안과들은 백내장 수술에 대한 노하우와 전문 지식을 갖춘 의료진을 보유한 경우가 늘었다. 이로 인해 수술 후 정기적인 관리도 가능하게 되었으며, 수술 후 후낭혼탁과 같은 부작용을 예방하게 됐다.

서울대 출신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대표원장은 “전자기기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백내장이 청장년층에게서도 나타나고 있다”며 "의료기술의 발달로 치료가 어렵지는 않지만, 적절한 수술 시기를 놓칠 경우 까다로워 질 수 있기 때문에 젊더라도 눈 건강을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2-11 11:46:52 수정 2019-02-11 14:32:14

#글로리서울안과 , #백내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