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이상적 결혼연령은 '30대 초반'

입력 2019-02-12 10:38:44 수정 2019-02-12 10:43: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결혼연령은 남녀모두 '30대 초반'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2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 보건복지포럼에 실린 ‘미혼 인구의 결혼 관련 태도’ 보고서(이상림 연구위원)에 따르면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같은 조사결과를 도출했다.

연구팀은 미혼남성 1140명과 미혼여성 1324명을 대상으로 결혼 필요성·결혼 의향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미혼남성의 이상적인 결혼 나이’에 대한 질문에 미혼남성의 절반이 넘는 58.7%가 ‘30대 초반’이라고 응답했다. 30∼31세 29.4%, 32∼34세 29.3%였다. 35세 이상인 경우도 28.7%나 됐다. 28∼29세는 8.7%, 27세 이하는 3.9%였다.

미혼여성이 미혼남성의 이상적인 결혼 나이로 30대 초반을 선택한 경우는 57.1%였다. 구체적으로 30∼31세 22.2%, 32∼34세 34.9%, 35세 이상 26.1.7%였다. 하지만 28∼29세는 5.3%, 27세 이하는 1.4%였다.

‘미혼여성의 이상적인 결혼 나이’와 관련해 미혼남성은 미혼여성의 이상적인 결혼연령으로 30∼31세(40.8%)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28∼29세(21.4%), 32∼34세(13.4%), 28∼29세(21.4%), 27세 이하(16.1%), 35세 이상(8.3%) 등의 순이었다.

미혼여성 스스로가 인식하는 미혼여성의 이상적인 결혼연령도 30∼31세가 36.6%로 가장 높았다. 하지만 32∼34세도 26.2%였고, 35세 이상을 선택한 경우도 17.4%나 됐다. 반면 28∼29세 14.5%, 27세 이하 5.4% 등에 그쳤다. 미혼여성이 미혼남성보다 더 높은 연령을 자신의 이상적인 결혼연령으로 생각하는 경향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우리나라는 결혼연령이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으로 늦춰지면서 결혼을 하지 않거나 늦추려는 만혼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 통계청 ‘2016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2016년 평균 초혼 연령은 남자 32.8세, 여자 30.1세로 1년 전보다 각각 0.2세, 0.1세 높아졌다. 남녀 차이는 2.7세로, 10년 전 3.2세보다 나이 차이가 줄었다. 2016년 혼인은 28만1600건으로 1년 전보다 7.0%(2만1200건) 줄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2-12 10:38:44 수정 2019-02-12 10:43:59

#결혼연령 , #미혼남녀 , #결혼적령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