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식약처 "경구피임약, 35세 이상 흡연여성 투여금지"

입력 2019-03-26 09:34:47 수정 2019-03-26 09:34: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가 35세 이상 흡연 여성의 경우 머시론· 마이보라·에이리스 등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면 안 된다는 ‘금지 사항’을 명확히 할 전망이다.

26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데소게스트렐·에티닐에스트라디올’ 복합제 경구피임약의 허가사항 변경안을 알리고 업계의 의견을 받고 있다. 의견 조회는 내달 11일까지로 알려졌다.

식약처는 "미국 식품의약품청(FDA)에서 35세 이상 흡연 여성에게 복합 경구피임약의 투여를 금기한 안전성 정보를 검토한 결과, 국내에서도 해당 의약품의 허가사항 변경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흡연은 경구피임약으로 인한 혈전 등 심혈관계 부작용 위험을 높이는데 35세 이상 여성에게는 이러한 위험이 더욱 현저하게 커지는 데 따라 아예 금기 대상으로 규정한 것이다. 그동안은 피임약을 먹을 때는 흡연을 삼가달라는 '권고'수준 이었다.

허가사항 변경대상 의약품은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일반의약품 경구피임약 시장 1∼3위 제품인 ‘머시론’, ‘마이보라’, ‘에이리스’와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 피임약 ‘야즈’, ‘야스민’ 등 총 11개 업체 18개 품목이다.

식약처는 해당 의약품의 허가사항 중 ‘다음 환자에는 투여하지 말 것’ 항목에 ‘35세 이상 흡연자’를 추가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3-26 09:34:47 수정 2019-03-26 09:34:47

#경구피임약 , #피임약 , #식약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