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출산연령 높을수록 제왕절개 비율 높아

입력 2019-04-08 09:31:36 수정 2019-04-08 09:31: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출산연령이 높을수록 제왕절개 분만을 선택하는 여성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출산연령별 제왕절개 분만율은 25세 미만 38.2%, 25∼29세 38.6%, 30∼34세 39.7% 등에 그쳤지만, 35∼39세 46.6%로 증가하고, 40∼45세의 경우 64.8%로 치솟았다.

지난 2016년부터 2018년 9월까지 출산한 기혼여성(15∼49세) 1784명을 대상으로 출산했을 때의 분만방법을 알아보니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 10명 중 4명은 제왕절개를 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조사결과 제왕절개분만율은 42.3%, 자연분만은 57.7%였다. 제왕절개 분만율은 지난 2015년 조사결과(39.1%)보다 3.2%포인트 높았다.

출생순서에 따른 분만방법에도 차이가 있었다. 첫째 아이 출산의 경우 제왕절개 분만율(48.3%)이 둘째 아이 이상 출산의 경우(37.2%)보다 높게 나타났다.

제왕절개 분만율은 거주지에 따라서도 대도시 38.7%, 중소도시 44.7%, 농촌 46.9% 등으로 차이를 보였다.

농촌 지역일수록 임신과 출신과정에서 보건의료서비스 인프라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져 출산 때 제왕절개 방법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으로 연구팀은 풀이했다.

분만 장소는 병원 80.7%, 종합병원 10.8%, 의원 8.3%, 조산원 0.2%, 보건의료원 0.1% 등의 순이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4-08 09:31:36 수정 2019-04-08 09:31:36

#출산연령 , #노산 , #제왕절개 , #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