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신생아 떨어뜨려 사망…병원 '과실·은폐의혹' 9명 입건

입력 2019-04-15 09:50:33 수정 2019-04-15 09:50: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 성남의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의 과실 가능성이 높은 신생아 사망 사고를 은폐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병원 관계자 9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분당 차병원의 산부인과 의사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또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 의사와 부원장 등 8명도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8월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옮기다 떨어뜨렸고, 이 아이는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곧 숨졌다.

하지만 병원은 신생아를 떨어뜨린 사실을 부모에게 숨긴 채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재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차병원 측은 일부 과실을 인정했지만, "신생아를 떨어뜨린 사고가 직접적인 사인은 아니라고 보고 '병사'로 기재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4-15 09:50:33 수정 2019-04-15 09:50:33

#신생아 사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