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육아와 가사는 여성의 몫' 인식 여전

입력 2019-04-22 10:49:03 수정 2019-04-22 10:49: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육아와 가사는 여성의 몫이라는 사회적 인식이 여전히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육아정책연구소의 '행복한 육아문화 정착을 위한 육아정책 여론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영유아를 키우는 어머니와 아버지 250명씩 총 500명에게 '영유아 자녀를 돌보는데 부모가 어느 정도 역할을 분담하느냐'고 질문한 결과 양육 부담을 총 10이라고 했을 때 평균적으로 어머니 7.0, 아버지 3.0으로 응답했다.

맞벌이가 아닌 경우엔 7.3대 2.7이었으나 맞벌이인 경우 역시 6.7대 3.3으로 큰 차이가 없었다. 가사노동 분담비율 역시 평균 7대 3으로 어머니가 아버지보다 부담이 컸다. 맞벌이가 아닌 경우 분담비율은 7.3대 2.7였고 맞벌이인 경우에도 6.8대 3.2로 대체로 비슷했다.

이밖에 자녀 양육과 관련해 식사준비와 빨래 등 집안일을 하는 사람 역시 어머니(83.0%)가 아버지(12.4%)보다 많았다. 또 자녀에게 밥을 먹이고 옷 입기를 도와주는 사람도 어머니(83.0%) 아버지(12.4%) 순서로 나타났다.

자녀 등·하원을 도와주는 사람은 어머니(69.6%) 아버지(18.4%)의 격차가 다소 줄었다. 자녀와 놀아주고 책 읽어주는 사람은 아버지(37.4%) 비중이 어머니(58.2%)보다 다른 항목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첫 자녀를 기준으로 어머니가 자녀와 놀이를 하는 시간은 주중 평균 3시간 24분, 주말에 5시간 29분이었다. 아버지는 주중 평균 1시간 33분, 주말 4시간 49분이었다. 주중이든 주말이든 어머니가 아버지보다 자녀와 더 많이 놀아주고 있었는데 아버지는 주로 주말을 이용해 자녀와 놀아주고 있었다.

한편 자녀와의 놀이시간을 계산하는 데 있어 응답자가 어머니인 경우에는 아버지가 쓴 시간을 주중 1시간 17분, 주말 4시간 20분이라고 인식했다. 즉 아내가 인식하는 남편의 놀이시간은 남편 본인보다 짧았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4-22 10:49:03 수정 2019-04-22 10:49:03

#육아 , #가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