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실화탐사대',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얼굴 최초 공개

입력 2019-04-25 10:05:53 수정 2019-04-25 10:05: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4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지난 2008년 8세였던 여자 아이를 잔혹하게 성폭행 해 온 국민을 경악하게 만들었던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의 얼굴을 최초로 공개했다.

'실화탐사대'는 무엇보다 아이들의 안전이 가장 소중하다는 판단하에 조두순의 얼굴을 공개했다. 2010년 4월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8조 2항(피의자의 얼굴 등 공개)’ 조항이 만들어지기 전에 벌어진 사건이라는 이유로 조두순이 신상공개 적용 대상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조두순의 출소를 600여일 앞두고 '실화탐사대'는 ‘성범죄자 알림e’의 관리 실태를 확인했다. 성범죄자의 실거주지로 등록된 곳 중에는 공장, 공터 등 황당한 장소들이 상당수 섞여있었고, 신고된 거주지에 살지 않는 범죄자도 있었다. 이러한 관리 실태로 볼 때 2020년 12월 출소한 조두순이 피해자 ‘나영이’ 옆집에 살더라도 막을 방법은 없었다.

서혜정 아동학대 피해 가족협의회장은 “성범죄자 이름조차 일반 국민은 아무도 모르는데 어떻게 ‘성범죄자 알림e’에서 검색을 하라는 것인가? 이것은 성범죄자가 이웃에 살고 있으니, 국민들이 알아서 피하라는 것”이라며 현 제도의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조두순의 얼굴이 공개되는 순간은 6.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MBC ‘실화탐사대’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4-25 10:05:53 수정 2019-04-25 10:05:53

#실화탐사대 , #조두순 얼굴 공개 , #조두순 , #나영이 사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