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알리, 5월 11일 결혼…"희로애락 함께할 사람 찾아 기뻐"

입력 2019-04-26 14:24:48 수정 2019-04-26 14:25: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수 알리가 5월의 신부가 된다. 26일 소속사 소울스팅 측은 “알리는 오는 5월 11일 서울 모처에서 회사원인 예비 신랑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알리는 소속사를 통해 “희로애락을 함께할 사람을 찾게 되어 기쁘다. 함께 하는 기쁨이 제게 깊이 있는 음악과 또 다른 세상을 경험시켜줄 것을 기대한다. 오랫동안 지켜봐 주신 팬 여러분, 앞으로 더 성숙한 모습 보여드리겠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알리는 결혼 이후에도 가수로서 활발히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알리는 리쌍 3집 '내가 웃는 게 아니야' 피처링에 참여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4-26 14:24:48 수정 2019-04-26 14:25:09

#알리 결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