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가부, 취약계층 경단녀 생계비 400만원 지원

입력 2019-05-03 10:00:00 수정 2019-05-03 10: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가족부와 신한희망재단이 국비지원 직업훈련동안 생계가 곤란한 취약계층 경력단절 여성 100명에게 생계비와 취업준비금 명목으로 최대 400만 원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앞서 두 기관은 지난해 1월 ‘취약계층 경단녀를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여성새로일하기센터(새일센터)에서 직업훈련에 참여한 취약계층 경단녀 4450명에게 매월 30만원씩, 3개월간 최대 90만원의 훈련 수당을 지원해왔다.

올해부터는 새일센터 직업훈련에 참여하는 취약계층 경단녀에게 생계비로 매월 100만원씩, 3개월간 최대 300만원이 지원된다. 여기에 취업준비금 명목으로 100만원이 추가 지급된다.

지급 대상자는 새일센터 추천과 개별 신청 등을 통해 모집하고 오는 6월까지 심사해 선정할 계획이다.

취약계층 범위도 기존 여성가장과 저소득층여성, 결혼이민여성, 북한이탈여성, 장애여성, 한부모가족지원법에 의한 보호대상 여성에서 성폭력·가정폭력 피해여성 등으로 확대됐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취약계층 경력단절 여성들이 취업과 자립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겠다”며 “정부 차원의 지원뿐만 아니라 민관이 함께 협력하는 분위기가 확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5-03 10:00:00 수정 2019-05-03 10:00:00

#여가부 , #취약계층 , #경단녀 지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