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혼남녀 44%, "내 집 마련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여"

입력 2019-05-07 09:48:55 수정 2019-05-07 09:48: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혼남녀 10명 중 4명 이상이 내 집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불가능하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청년층 주거특성과 결혼 간의 연관성 연구' 보고서를 보면 2018년 8월 31일∼9월 13일까지 만 25∼39세 미혼남녀 3천2명(남성 1천708명, 여성 1천294명)을 대상으로 자가 소유에 대한 생각을 알아본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이같은결과가 나왔다.

조사에서 '반드시 집을 소유해야 한다'는 응답은 45.1%였다.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내 집 마련이 불가능해 보인다'는 대답은 44.0%, '꼭 필요하지는 않다'는 답은 10.7%, 기타 0.2% 등이었다.

성별로 보면 '필요하다'는 응답은 남성 47.8%, 여성 41.5%로 남성이 많았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인다'는 응답은 남성 42.1%, 여성 46.6%로 여성이 많았다.

거주지역별로 보면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인다'는 응답은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이 47.1%로 광역시(41.8%)나 그 외 시도(39.1%)보다 훨씬 높았다.

또한 '내 집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견해는 취업 여부와 결혼 의향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내 집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응답은 취업한 경우 46.4%, 미취업의 경우 37.7%였고, 결혼 의향이 있는 경우는 48.3%, 결혼 의향이 없으면 33.1%에 머물렀다.

'내 집 마련이 필요하지만 불가능해 보인다'는 생각은 결혼 의향이 없는 경우에는 50.3%, 있는 경우는 42.3%였다.

일반적으로 결혼한다면 언제 내 집을 소유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경제적으로 부담할 능력이 충분할 때'라는 응답이 72.1%로 가장 높았으며 '결혼할 때 무리해서라도 집을 마련해야 한다'는 응답은 17.9%, '아이가 생겼을 때' 자가 주택을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9.3%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5-07 09:48:55 수정 2019-05-07 09:48:55

#내집 마련 , #미혼남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