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갑상선암 40대부터 증가…여성환자, 남성의 5배

입력 2019-06-17 14:37:58 수정 2019-06-17 14:39: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갑상선암이 40살 이후 뚜렷하게 증가하고 남성보다는 여성 환자가 5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갑상선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 5년간 병원을 방문한 진료 인원이 21.7% 증가했다고 밝혔다.

연령별 진료 인원 증가세를 보면 30대 증감률은 0.1%, 20대 5.4%였던 반면 40대 11.3%, 50대 17.2%, 60대 53.1%, 70대 이상 56.5%로 나타났다.

성별 진료인원은 남성은 2013년 4만 5,880명에서 2017년 6만 148명으로 31.1%증가했다. 여성은 2013년 23만 4,545명에서 2017년 28만 1,007명으로 19.8%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공단 일산병원 외과 임치영 교수는 “갑상선암 과잉진단 보도 이후 진단을 받았지만 수술하지 않고 지켜보기를 원하는 환자들이 많이 증가해 갑상선암 진료인원은 증가했지만 수술인원이 매년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남성 환자 증가세가 여성에 비해 두드러진 이유는 남성의 경우 갑상선암이 공격적인 성향을 띠고 주변 임파선으로 전이가 많이 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많은 남성들이 개인비용을 부담하더라도 건강검진 시 갑상선 초음파를 추가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6-17 14:37:58 수정 2019-06-17 14:39:01

#갑상선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