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생후 2개월딸 목욕물에 화상입혀 숨지게 한 부모 감형

입력 2019-06-25 13:51:07 수정 2019-06-27 17:20: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뜨거운 목욕물에 화상을 입은 생후 2개월 아기를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부모가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광주고법 형사1부(김태호 고법판사)는 아동학대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20대 초반의 부부에게 항소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각각 징역 9년과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또한 12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 3년간 아동 관련 기간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이들 부부에게 징역 10년과 징역 7년을 선고하고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20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출산 후 병원에서 아기 목욕 시 주의사항을 조언 받았고 인터넷 검색 등으로 충분히 알 수 있었음에도 물 온도를 확인하지 않아 아기에게 1∼2도 화상을 입히고 방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기가 생후 50여일 동안 1cm밖에 자라지 않았다. 숨지기 직전에는 분유도 제대로 삼키지 못할 정도였지만 화상연고만 발라주는 등 소극적으로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다만 아이 아빠가 연락을 끊었던 친엄마에게 양육법을 물어보고 예방접종을 하는 등 계획적 범행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부부가 경제적으로 궁핍하고 청소년기에 정상적인 보살핌을 받지 못해 양육 능력이 없었던 점, 죄책감 속에 살아가야 할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부부는 지난해 9월 4∼5일 전남 여수시 한 원룸에서 생후 2개월 된 딸을 목욕시키다가 화상을 입힌 뒤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6-25 13:51:07 수정 2019-06-27 17:20:39

#목욕물 , #생후 , #화상 ,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 #아기 목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