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박지윤, 임신 중 30kg 증량 고백…"1일 9식도 가능"

입력 2019-06-27 09:21:31 수정 2019-06-27 17:27: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해피투게더4 [사진제공=KBS]



방송인 박지윤이 임신 중 30kg까지 살이 쪘었다고 고백하며 타고난 대식가임을 밝혔다.

27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잃어버린 입맛을 찾아서'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먹방하면 빼놓을 수 없는 스타들 노사연, 박지윤, 최자, 유민상, 홍윤화가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푸짐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지윤은 화제가 된 '대구 1일 9식' 영상을 언급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밥, 빵, 커피, 떡볶이, 김밥, 쫄면, 빙수, 통닭, 곱창으로 이어지는 박지윤의 생생한 먹방 이야기는 '해투4' MC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그러나 다른 출연진은 "이건 1일 9식으로 볼 수 없다"고 '끼니'의 정의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출연진은 입을 모아 "우리 기준으론 1일 3식이다"고 결론을 지었다고 해 그들의 기준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박지윤은 이러한 식성에도 불구하고 "난 늘 관리 중"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초등학교 6학년 때 이후로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그래서 늘 은퇴를 꿈꾸고 있다"고 충격 고백을 이어갔다고 한다. 이와 함께 자제 없이 먹었던 임신 때 30kg까지 살이 쪘던 사연을 고백했다고 해 관심이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박지윤은 사회생활을 하기 전까진 대식가인 걸 몰랐다고 고백하며 집안의 타고난 '먹DNA'에 대해 들려줬다는 전언. 다른 집과는 비교되는 박지윤 집만의 엄청난 음식 스케일이 다른 출연진의 입을 쩍 벌어지게 했다고 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한편 KBS 2TV '해피투게더4'는 2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6-27 09:21:31 수정 2019-06-27 17:27:05

#박지윤 , #임신 , #박지윤 30kg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