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동상이몽2' 강경준♥장신영, 임신 7개월 고백…"태명은 아리"

입력 2019-07-16 10:02:51 수정 2019-07-16 10:02: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 방송화면 캡처



배우 강경준과 장신영이 임신 소식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홈커밍 특집에서는 강경준과 장신영이 임신 소식을 전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경준이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영상에서 장신영은 아침부터 수박을 잔뜩 자르며 “이건 내가 먹는 게 아니다”고 임신 7개월 차라 고백했다.

태명은 '아리'. 강경준은 태명에 대해 "한강에서 태명을 고민하는데 '아리수'를 봤다. 한강을 뜻하기도 하고, '아리'가 순우리말로 크다는 뜻도 있다. 장신영이나 정안이가 소심한 경향이 있어서 (둘째는)크게 자랐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신영은 강경준에게 "둘째 생겼을 때 어땠느냐"고 물었고, 강경준은 "난 사실 축하한다는 말보다 걱정이 앞섰다"고 고백했다.

강경준은 "설날에 장인어른과 술을 많이 마시고 들어왔는데, (장신영이)갑자기 임신 테스트기를 보여줬다. 술이 다 깼다"고 설명했다. 강경준은 아들 정안이가 좋아하지 않을까봐 걱정했다며 남몰래 속앓이 한 사실도 밝혔다. "남들이 일반 가족과는 다르다고 생각하니, 정안이가 혹시 안 좋아할까 봐 제일 걱정이 됐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장신영은 "정안이가 '엄마가 아기 낳을 때 나도 들어가도 되냐'고 하더라"면서 "그래서 분만실에는 들어올 수 없다고 했더니 '우리집 보물이 태어나는데 내가 왜 못 들어가냐'고 하더라. 정안이가 그런 식으로 동생을 표현해줘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기대하고 있다는 게 고맙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강경준과 정안이는 둘째 탄생 100일을 앞두고 장신영을 위한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 모습이 그려졌다. 장신영은 이에 "너무 고맙다"면서 감동의 눈물을 보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7-16 10:02:51 수정 2019-07-16 10:02:51

#동상이몽 , #장신영 , #임신 소식 , #강경준 , #장신영 강경준 , #둘째 임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