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양평군, 여덟째아 출산가정에 '2천만원' 지원

입력 2019-07-18 13:30:01 수정 2019-07-18 13:3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제공= 양평군



경기 양평군에서 여덟째 아기가 태어나 화제가 되고 있다.

양평군은 강상면 세월리에 거주하는 신재섭(51), 이혜은(42) 부부가 지난 6월에 예쁘고 건강한 여아를 출산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지난 17일 여덟째아를 출산한 가정을 방문하여 2000만원의 출산장려금 증서를 전달하며 축하했다.

강상면이장협의회에서 소정의 축하금을, 강상면 새마을회에서 아기용품을 양평군 약사회에서 기프트카드 상품권을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에서 많은 관심과 따스한 온정으로 함께 축하했다.

정동균 군수는 "황금돼지의 해에 태어난 여덟째아 출산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국가적인 저출산 시대에서도 양평군의 여덟째아 출산은 개인의 기쁨을 넘어 우리군에 큰 경사"라며,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라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것은 개인만의 책임이 아니라 우리군 전체의 관심과 책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의 주인공인 신재섭씨 부부는 "많은 분들의 축하에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여러분들의 축복을 잊지 않으며 건강히 아이를 키우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양평군은 올해 출산장려금을 확대하여 첫째 300만원, 둘째 500만원, 셋째 1000만원, 넷째아 이상은 2000만원을 지원해주며 전국 최고수준으로 지급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7-18 13:30:01 수정 2019-07-18 13:30:01

#경기 양평군 , #여덟째아 , #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