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광복절 74주년, 서울 도심 곳곳서 '아베 규탄 집회' 열려

입력 2019-08-14 17:00:01 수정 2019-08-14 17: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광복절인 15일 서울 곳곳에서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고 광복 74주년의 의미를 되새기는 집회와 행사가 열린다.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의 시민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15일 오전 11시부터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일본에서 강제동원 피해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 온 시민단체들과 연대해 광화문 대로를 따라 주한일본대사관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7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꾸려진 아베규탄시민행동은 15일 오후 6시 광화문광장에서 '8·15 아베 규탄 범국민 촛불 문화제'를 개최한다. 이 밖에도 일제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조국통일촉진대회추진위원회, 민중당, 농민의길, 6·15 청학본부 등이 광화문 일대에서 관련 행사와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한편 15일 서울역 광장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태극기’ 진영 연합의 집회도 예정됐다. 해당 집회는 우리공화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가 주최하며 이날 오후 1시에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다.

이들은 광복절 74주년·건국절 71주년 기념 집회를 먼저 진행한 뒤 오후 2시30분에는 서울시청 앞에서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일파만파와 함께 '8·15 태극기 통합 집회'를 실시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8-14 17:00:01 수정 2019-08-14 17:00:01

#광복절 74주년 , #아베규탄 , #일본 아베 , #광복절 집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