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구혜선·안재현, 불화로 인한 파경 위기 맞아

입력 2019-08-18 09:22:05 수정 2019-08-18 09:22: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구혜선·안재현 부부가 결혼 3년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구혜선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안재현과 대화를 나눈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문자에 따르면 안재현은 다음 주 언론에 두 사람의 이혼을 발표하려 했고, 고정 출연진으로 있는 tvN '신서유기' 제작진에게도 이와 같은 사실을 알렸던 것으로 보인다.
안재현이 "이미 그저께 당신이 3일 전에 준 합의서와 언론에 올릴 글을 다음 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 측과 이야기한 상황"이라고 문자를 보낸 것. 이에 구혜선은 "다음 주 아니고 엄마 상태보고"라고 답했다.

여기에 대해 안재현은 "이미 합의된 거고 서류만 남았다. 지금 의미가 없는 만남인 것 같고. 예정대로 진행하고. 만날게 어머니는"이라며 "내가 통화 안 드린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구혜선은 "만나기로 했다며. 만나면 연락해줘"라며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책임지고 해달라. 서류 정리는 어려운 게 아니다"고 했다.

안재현이 구혜선의 어머니와 통화로 이야기를 하겠다고 하자 구혜선은 내 엄마보다 일이 먼저
라고? 그래도 책임져야지. 인정사정없이 굴면 나도 가만있지 않을 거야", "결혼할 때 했던 말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 직접 만나서 사죄드려"라는 답장을 보냈다.

두 사람의 소속사는 상황을 파악한 뒤 공식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 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 캡처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8-18 09:22:05 수정 2019-08-18 09:22:05

#구혜선 , #안재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