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아르바이트생 사고' 대구 이월드, "3일간 시설 점검 휴장"

입력 2019-08-26 13:39:38 수정 2019-08-26 13:39: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방송 캡처



놀이기구에서 20대 아르바이트생의 다리 절단 사고가 났던 난 대구 이월드가 사흘간 자체 휴장한다.

이월드는 26일부터 28일까지 전 직원 안전 교육과 시설 점검을 위해 자체 휴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월드는 입장문을 내고 "안전 대책을 마련하고 직원 경각심을 되새기기 위해 휴장을 긴급히 결정하게 됐다"면서 시설점검 및 보수, 안전교육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또 "놀이시설 안전 확보를 위해 30억원을 투입해 시설 개선을 하기로 했다"며 "대표이사 직속 안전관리실을 신설, 안전 전문가를 선임하고 관련 직원을 채용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 16일 이월드에서 일하던 아르바이트생 22살 A 씨는 놀이기구 허리케인에서 오른쪽 다리 무릎 아래가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월드는 A 씨에 대한 수술 및 재활 치료를 지원하기로 했다며 "A 씨 장래에 대해서도 가족과 긴밀하게 의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8-26 13:39:38 수정 2019-08-26 13:39:38

#대구 , #아르바이트생 사고 , #대구 이월드 , #시설 점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