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흑당 음료의 반전, 각설탕 다량 함유 주의해야

입력 2019-08-28 09:11:01 수정 2019-08-28 09:1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대만 흑당 버블티가 국내에서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 흑당이 건강에 안 좋을 영향을 줄 수도 있어 섭취 시 주의가 당부된다.

흑당은 사탕수수와 사탕무의 즙을 가열해 검은 빛깔이 될 때까지 졸인 것으로 정제 과정을 거치지 않아 일반 설탕보다 건강하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흑당이 꼭 건강한 것만은 아니다. 강한 단맛을 내는 흑당은 당 중에서도 체내 흡수가 빠른 이당류로 비만, 당뇨, 고혈압, 심뇌혈관 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다.

흑당 음료 같은 열량이 높고 단 음료는 혈당을 급상승시키기 때문에 과잉섭취 할 경우 비만이나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특히 당뇨병은 설탕이 과도하게 첨가된 음료나, 고열량 혹은 고지방 위주의 식단을 즐길 때 혈당 조절에 필요한 인슐린 분비가 적어지면서 발병한다.

당뇨병은 초기 증상이 거의 없어 증상이 나타났을 때에는 이미 병이 진행됐을 때가 많기 때문에 당뇨 초기 증상을 잘 알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당뇨병의 주된 증상은 다뇨(多尿), 다갈(多渴), 다식(多食)이다. 혈당이 높아지면 신장에서 당분을 흡수하지 못해 소변으로 자주 배출 되고, 몸 안의 수분이 모자라 갈증이 나타난다. 또한 당분을 흡수하지 못해 이유 없이 체중이 감소하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난다면 당뇨나 당뇨 전단계를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당뇨병을 인지하지 못하고 고혈당 상태가 오랜 시간 유지되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고 혈관 및 신경이 손상되면서 합병증이 올 수 있다. 심한 경우 뇌졸중, 신부전증, 당뇨병성 망막증, 신경병증, 심장마비 등을 일으키고 사망까지 이를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당뇨병 치료는 환자의 특성과 질환의 정도에 따라 식사, 운동, 약물요법, 주사치료 등을 진행한다. 당뇨병이 평생 관리를 해야 하는 질환인 만큼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설탕, 지방이 과도하게 함유된 음식은 피하고 정상 혈당을 유지하기 위한 식습관 개선과 규칙적인 운동을 해야 한다.


박상미 세란병원 내과 부장은 "흑당이 건강한 단맛이라고는 하지만 결국 당 성분이기 때문에 과도하게 섭취하는 것은 위험"하다며 "주기적으로 열량이 높은 단 음료를 마시게 되면 비만,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 발병 위험이 높으므로 당류를 조절해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상미 부장은 "특히 당뇨병의 경우 합병증으로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하다며 "당분이 많은 음료를 줄이고 건강한 식습관과 적절한 운동을 통해 당뇨병을 예방하고 건강을 지켜야 한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8-28 09:11:01 수정 2019-08-28 09:11:01

#흑당 , #버블티 , #세란병원 , #당뇨 , #고혈압 , #심뇌혈관질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