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아쿠아리움, 유아 정서에 긍정적 효과 미친다…한신대 연구결과 발표

입력 2019-09-16 19:26:45 수정 2019-09-16 19:26: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쿠아리움을 관람하면 아이의 정서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한신대 연구진과 함께 '아쿠아리움 관람과 체험 활동이 아동에게 미치는 영향'에 관해 연구했다.

주 연구자인 아동발달심리 전문가 이경숙 한신대 교수(前한국발달심리학 회장)는 만 5세에서 6세 아동들을 대상으로 아쿠아플라넷 관람 및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집단과 그렇지 않은 집단으로 나눠 약 5주간 정서 발달 상태를 관찰했다. 그 결과 아쿠아리움 활동에 참여한 아이들의 인지적 효율성과 창의성, 정서적 안정성, 탐구 능력이 향상되었음이 밝혀졌다.

인지적 효율성이란 세상의 자극을 수용하고 이해하는데 투입된 정신적 노력 대비 수행 결과의 효율성을 말한다. 즉 인지적 효율성이 높을수록 학습 내용에 대한 기억 수준이 높고, 동일한 노력으로 더욱 효과적인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다. 실험에 참여한 아동들은 생물에 대한 관찰력, 시각적 민감성, 단기 기억력 등이 크게 향상됐다.

또한 꾸준한 아쿠아플라넷 방문 결과 창의성 지표 중 유창성과 융통성 영역에서도 점수가 높아졌다. 이는 아쿠아리움에서 진행하는 그림 그리기, 생물과 교감하기 등 프로그램이 기존 지식과 연계해 창의성 확정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연구에 참여한 한 부모는 "바다코끼리, 가오리가 움직이는 모습을 본 후 집에서 다양한 상황을 기존과 다른 행동으로 표현했어요"라고 말했다. 창의성이 쉽게 변화되기 어려운 특성임을 고려하면 아동 발달에 있어 아쿠아리움 관람 영향력이 크다고 볼 수 있다.


아쿠아리움을 관람하며 부모와 아이가 나누는 대화도 아이의 정서 조절력 향상과 문제행동에 대한 감소로 나타났다. 유아 발달에 있어 부모와 상호작용이 매우 중요한데, 아쿠아리움이라는 공간의 특수성이 아이가 부모와의 대화에 집중하고 상호 간 느끼는 감정과 행동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결과를 가져왔다.

이뿐만이 아니다. 아동들은 기존에 알지 못해 구체적으로 표현할 수 없었던 바다 생태계에 대한 지식을 아쿠아리움을 통해 얻었다. 관람 전 바다와 상관없는 그림을 그린 아이들이 해양 생물에 대한 특징을 인식하고 이해한 후 물고기와 해파리 등 상당히 구체적인 그림을 완성했다. 또한 관람 회차가 늘어날수록 아이들이 기억하는 바다생물 수가 초기보다 최대 330% 증가할 정도로 학습 능력도 크게 향상됐다.

이경숙 교수는 "아쿠아리움이라는 공간은 아동의 모든 감각기관을 확장해 호기심과 자발성, 부모와의 교류 극대화 등 긍정적인 영향력을 끼치는 곳"이라며 "관람만큼이나 한화 아쿠아플라넷에서 진행하는 생태설명회와 아쿠아리스트가 직접 설명하는 도슨트 프로그램이 아동 발달에 큰 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한화 아쿠아플라넷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생태설명회와 도슨트가 있다. 특히 한화 아쿠아플라넷 일산의 도슨트 투어가 가장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다. 아쿠아리스트 공간인 백사이드에서 펭귄 먹이 주기, 상어 이빨 터치, 상어 그림 그리기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다. 아쿠아플라넷 일산 도슨트 투어는 입장권 미포함 1만8000원이다. 주말 및 공휴일, 선착순 10명 마감이며, 오후 3시부터 약 한 시간 동안 진행된다.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에서 운영 중인 바다거북 바로 알기 프로그램(바다거북 설명회)도 추천한다. 아쿠아플라넷 여수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멸종위기종 바다거북을 인공 번식시켜 지금까지 약 120마리를 방류한 바 있다. 아쿠아플라넷 여수는 바다거북 종보전 활동은 물론 환경보호를 위한 교육까지 곁들여 아동에게 최적화된 프로그램이다. 오는 11월 1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 3시 진행되며, 홈페이지에서 댓글로 지원하면 최대 15명까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9-16 19:26:45 수정 2019-09-16 19:26:45

#아쿠아리움 , #한신대 , #유아정성 , #유아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