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文대통령 "검찰개혁 정치 공방으로 국민 갈등 일어나"

입력 2019-10-21 15:28:05 수정 2019-10-21 15:31: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개혁과 불공정 해소라는 국민적 요구가 정치적 공방거리만 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종교계가 국민 통합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주요 종교지도자들을 초청한 오찬간담회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집권 후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최고의 국정 목표로 세우면서 공정한 사회를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면서 “분야별 특권이나 반칙을 청산하기 위한 노력을 많이 했고, 나름대로 성과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이번에 국민 목소리를 들어보니 공정에 대한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다”면서 “불법적인 반칙·특권뿐 아니라 합법적 제도 속에 내재된 불공정까지 모두 해소하라는 게 국민 요구였고, 우리 정치가 아주 귀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조국 전 장관을 둘러싼 찬반여론과 검찰개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검찰개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로 국민의 공감을 모았던 사안도 정치적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 사이에서도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아마 앞으로 또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고 정치적 갈등은 곧바로 국민들 사이의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 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지도자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셔야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0-21 15:28:05 수정 2019-10-21 15:31:21

#검찰개혁 , #문재인 대통령 , #공수처 설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