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90년대 하이틴 스타 김승현, "전성기 시절 명동일대 마비"

입력 2019-10-22 16:47:21 수정 2019-10-22 16:57: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90년대 하이틴 스타 김승현과 최제우가 JTBC 예능 '어서 말을 해'에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어서 말을 해' 녹화에는 김승현과 최제우가 참여해 전성기 당시 모습을 완벽하게 재현해 냈다. 의상부터 헤어스타일까지 90년대 스타일을 재현한 이들이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녹화장이 후끈 달라올랐다는 후문.

전현무가 두 사람을 90년대 서강준과 박보검이라고 소개하자, 김승현은 "나를 보러 온 팬들로 명동이 마비된 적이 있었다"고 말해 당시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노래 '짱'으로 소녀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최제우 역시 그 시절 가요 무대를 완벽하게 재현해냈다.

김승현과 최제우는 냉동인간처럼 90년대에 멈춰버린 ‘그때 그 시절’ 개인기로 말 선수들을 당황시켰다. 이를 본 막내 이진혁은 난생처음 보는 90년대 개인기에 당황해 말을 잇지 못하는가 하면, 붐은 김승현에게 ‘아시아 노잼’이라는 별명까지 붙여줘 폭소케 만들었다.

90년대를 완벽 재현하며 즐거움을 선사할 추억의 하이틴 스타 김승현X최제우의 활약은 오는 22일 오후 11시에 방송될 JTBC ‘어서 말을 해’ 10회에서 공개된다.



한편, JTBC 예능 '살림남2'에서 친근한 이미지로 사랑받고 있는 김승현과 가족들(부 김언중, 모 백옥자, 제 김승환 포함)은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 홍보대사로 위촉되면서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0-22 16:47:21 수정 2019-10-22 16:57:03

#김승현 , #살림남2 김승현 , #살림남 김승현 , #90년대 하이틴스타 , #어서말을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