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안자산공원, 단풍과 어린이 시설로 인기

입력 2019-11-06 15:20:02 수정 2019-11-06 15:2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안자산공원(증평군 증평읍 송산리)이 아름다운 단풍과 특색 있는 조경시설로 인기다.

이곳은 축사로 인한 악취 등으로 지역주민들로부터 외면 받던 곳이었으나 지난 2016년 충청북도 균형발전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즐겨 찾는 곳으로 탈바꿈했다.

당시 균형발전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해 축사를 철거하고 대왕참나무, 왕벚나무, 겹벚나무 등 특색 있고 화려한 수목과 편의시설로 꾸며진 12만여㎡ 크기의 공원을 조성했다.

올해는 산림청의 산림조경숲 조성사업을 통해 전망대형 데크시설과 어린이 놀이시설 12점을 설치해 유치원의 가을 소풍지로 급부상했다.

군은 여기에 9000만원을 추가로 투입해 이달 말까지 기존의 대왕참나무, 벚나무 등의 수목을 보식하고 조형시설 '거울미로'를 추가할 계획이다.

아이들을 이끌고 공원을 찾은 초중리의 유치원교사 이 모 씨는 "증평군은 안자산공원뿐만 아니라 보강천 미루나무숲 등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곳이 많아 원생들과 학부모들로부터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안자산공원이 조성된 첫해인 2016년도에는 방문객이 많지 않았지만, 지금은 입소문을 타고 많은 사람이 찾고 있다"며 "남녀노소가 생활권 내에서 편하게 휴식을 취하고 여가를 누릴 수 있도록 정주여건을 계속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11-06 15:20:02 수정 2019-11-06 15:20:02

#안자산공원 , #단풍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