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맥도날드, '햄버거병' 어린이 측과 합의…"치료 전념"

입력 2019-11-12 15:40:02 수정 2019-11-12 15:4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맥도날드는 지난 11일 법원 주재 하에 용혈성요독증후군(HUS·햄버거병) 어린이의 어머니와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맥도날드는 "어머니와 지속적으로 대화를 시도해왔다"면서 "양 측 입장을 대변하거나 이용하고자 하는 제3의 개인 또는 단체에 대해서 더 이상 일체 관여하지 않고 어린이의 치료에만 전념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해당 사안에 대해 더 이상의 논쟁을 종결하기로 했다"며 "지난 2년간 논쟁과 공방으로 인해 정신적, 물질적 고통을 받은 어린이와 그 가족, 그리고 한국맥도날드의 임직원들이 상호 유감을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맥도날드는 지금까지 발생한 어린이 치료 금액과 앞으로 어린이가 치료와 수술을 받는 데 필요한 제반 의료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어린이 측은 해당 아동이 2016년에 '해피밀' 세트를 먹은 뒤 '햄버거 병'을 앓았다고 주장했고, 맥도날드는 그간 인과 관계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이를 부인해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1-12 15:40:02 수정 2019-11-12 15:40:02

#햄버거병 , #맥도날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