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독감 유행인데…임신부 4명 중 1명만 백신 접종

입력 2019-11-18 12:00:01 수정 2019-11-18 15:58: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국에 독감 유행주의보가 내려졌지만 임신부 4명 중 1명만 백신 접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10월 15일부터 11월 13일까지 임신부의 독감백신 누적 접종률이 26.4%에 그쳤다고 17일 밝혔다.

같은 기간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의 접종률은 65.7%, 65세 이상 어르신의 접종률은 80.1%이다.

보건당국은 올해부터 태아와 출생 후 6개월 미만 영아를 보호하기 위해 올해부터 독감 무료접종 대상에 임신부를 추가했다. 산모수첩이나 고운맘카드 등을 통해 임신 여부가 확인되는 임신부는 예방백신을 무료로 맞을 수 있으며, 이번 겨울 접종 대상자는 약 32만명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임신부는 태아에 미칠 영향을 걱정해 약을 먹고 백신을 맞는 일을 꺼리는 경우가 많다"며 "2009년 신종플루 유행 당시에도 임신부 접종률은 30%대에 머물렀다"고 말했다.

독감백신이 기형 발생 증가나 조산, 저체중아 출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하는 임신부가 있지만, 의학적으로 상관관계가 없다는 것이 질병관리본부의 설명이다.

아울러 임신부는 독감에 걸리면 폐렴 등 합병증 발생 위험이 일반인보다 크기 때문에 보건당국은 임신부는 반드시 예방접종을 할 것을 권고했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중은 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 약 3∼12개월 정도 유지되기 때문에 11월까지는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좋다. 임신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은 임신 주 수와 상관없이 가능하고, 출산 후 모유 수유 중에도 할 수 있다.

다만, 고령 임신이나 시험관 시술 임신 등은 임신 1기 유산율이 높은 편으로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을 거친 뒤 접종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1-18 12:00:01 수정 2019-11-18 15:58:43

#임신부 , #독감 , #임신부 접종률 , #임신부 인플루엔자 , #독감 무료접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