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질본, 한랭질환 유의 당부

입력 2019-11-29 11:03:09 수정 2019-11-29 11:03: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가 갑작스러운 추위에 따른 한랭 질환 발생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올해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겠지만 변동성이 클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특히 몸이 추위에 적응이 덜 된 초겨울을 주의해야 한다고 질본은 말했다. 이에 약한 추위에도 한랭 질환 위험이 크므로 12월 첫 추위와 기습 추위에 각별하게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본에 따르면 추위가 직접 원인이 돼 나타나는 한랭 질환은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대표적으로 미흡하게 대처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다.

지난해 12월 1일부터 2019년 2월 28일까지 한랭 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가동한 결과, 한랭 질환자 수는 404명이었고 이 중 10명이 숨졌다. 한랭 질환자는 65세 이상 노년층이 전체 환자의 44%인 177명으로 가장 많았다. 고령일수록 저체온증 같은 중증 한랭 질환자가 많았다.

발생 장소는 길가나 집주변 같은 실외가 312명(77%)으로 많았다. 발생 시간은 하루 중 지속해서 발생했는데, 특히 추위에 장시간 노출되고 기온이 급감하는 새벽·아침(0시~9시)에도 163명(40%)의 환자가 생겼다. 한랭 질환자 138명(34%)은 음주 상태였다.

질본은 올겨울 한파로 인한 건강피해를 점검하고자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한랭 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더불어 질본은 '한파 대비 일반 건강수칙'도 공개했다. ▲ 가벼운 실내운동, 적절한 수분 섭취와 고른 영양분을 가진 식사 ▲ 실내는 적정온도를 유지하고 건조해지지 않도록 주의 ▲ 날씨 정보(체감온도 등)를 확인하고 추운 날씨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줄이기 ▲ 내복이나 얇은 옷을 겹쳐 입고, 장갑·목도리·모자·마스크 등 방한용품으로 체온 유지 ▲ 어르신과 어린이는 일반 성인보다 체온을 유지하는 기능이 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평상시와 외출 시에 보온에 신경 ▲ 술을 마시면 신체에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해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에는 절주 등이 언급됐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11-29 11:03:09 수정 2019-11-29 11:03:09

#질병관리본부 , #한랭질환 , #겨울추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