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인천시, 부모가 함께하는 공동육아·돌봄 활성화 방안 마련

입력 2019-12-03 16:22:01 수정 2019-12-03 16:22: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오는 2023년까지 공동 육아·돌봄센터인 '아이사랑꿈터' 100곳을 설치 및 운영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아이사랑꿈터는 이웃들이 아파트 단지 등 집 가까운 곳에 함께 모여 아이를 돌보며 공유하고 육아 부담을 덜 수 있는 공간이다.

시는 3일 남동구 서창동 꿈에그린 아파트 공동시설 내에 아이사랑꿈터 1호점을 열었다. 남동구 아이사랑꿈터는 볼풀놀이방, 장난감 놀이방, 부모 자조모임실, 수유실 등을 갖추고 있다. 미취원 영아 또는 어린이집을 다녀온 아이 등이 부모와 함께 모여 놀이·체험학습 등을 이용하고, 자격조건을 갖춘 운영인력으로부터 육아상담도 받을 수 있다.

이용대상은 부모(보호자)를 동반한 영유아(만0~5세)이며 이용시간은 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하루 3타임(타임당 2시간, 이용료 1000원)으로 운영된다.

시는 올해 안으로 남동구와 서구, 미추홀구에 3개소의 아이사랑꿈터를 개소,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주민센터 등 공공기관,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유휴공간, 폐원 어린이집 등을 활용해 2023년까지 매년 20~30개씩 늘려나갈 방침이다.

아이사랑꿈터는 인천형 혁신육아 활성화 연구를 통해 마련한 육아 정책 로드맵의 핵심 사업이다. 아이사랑꿈터를 대폭 확충하는 한편 행·재정적 뒷받침을 위해 '인천시 아이사랑꿈터 설치 및 운영조례' 제정을 위해 입법 예고 중이다. 시는 내년도에 육아종합지원센터와 연계, 가정육아지원 활성화 프로그램 개발·보급으로 지역 내 육아부모의 자긍심 함양과 즐거운 가족 놀이 문화를 제공할 계획이다.

사진 : 인천시 제공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12-03 16:22:01 수정 2019-12-03 16:22:01

#인천시 , #공동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