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울산시, 어린이보호구역 과속단속 CCTV 설치

입력 2019-12-05 15:19:01 수정 2019-12-05 15:19: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울산시가 어린이보호구역 관리 강화 시책을 적극 추진한다.

이와 같이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제로(ZERO)를 목표로 시는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여 운영하고 관내 모든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단속카메라(무인교통단속 CCTV)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는 최근 관련 법이 정비되지는 않았지만, '민식이법' 등 아이들의 교통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 시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교통안전을 강화하는 데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데 따른 조치다.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 태스크포스(TF)팀’은 울산시를 중심으로 구․군, 경찰, 교육청, 도로교통공단 등의 관련 기관으로 구성되며, ‘보호구역 현장 점검’, ‘사고 원인 분석’, ‘개선방안 도출’, ‘사고예방 시책 발굴’ 등의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관내 어린이보호구역 전체를 대상으로 과속‧신호 위반 무인교통단속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을 설치하여,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운전자의 고질적 안전 무시 관행을 근절시킬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2022년까지 6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관내 모든 초등학교 125개소의 어린이보호구역에 무인교통단속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을 설치하고, 그 결과를 모니터링해 2023년 이후에는 초등학교 이외의 전체 어린이보호구역 354개소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어린이보호구역 내부에 있는 신호등을 노란색으로 순차적으로 교체하고, 옐로카펫을 확대 설치하여 운전자가 쉽게 어린이보호구역임을 알 수 있도록 만들어 어린이보호구역을 주행하는 운전자의 주의를 높일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는 어린이보호구역의 시설을 보완하고 단속을 시행하는 등 환경 조성에 힘을 쏟겠지만,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무엇보다 어른들의 보호와 관심이 더욱 중요하다"면서 "시민들의 준법‧안전 운전 등을 통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12-05 15:19:01 수정 2019-12-05 15:19:01

#울산시 , #어린이보호구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