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나는 퇴사를 고민한 적 있다" 워킹맘 95% 실제 있어

입력 2019-12-09 11:43:55 수정 2019-12-09 11:44: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KB금융그룹이 한국 워킹맘의 여러 단면을 조사한 '2019 한국워킹맘보고서'를 발간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워킹맘의 95%가 직장생활을 하면서 퇴사를 고민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아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많았으며 자녀의 연령대와 상관 없이 자녀가 아프거나 자녀케어가 어렵다고 느낄 때 워킹맘들은 퇴사를 생각하고 있었다.

가장 깊게 퇴사를 고민했던 시기는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했던 1학년이었으며 워킹맘의 50% 이상이 부모와 가족의 도움을 받아 일과 육아를 모두 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또한 현재 다니고 있는 직장에서 ‘10년 이상’ 근무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30~40대 워킹맘은 40%를 웃돌았다. 워크앤라이프의 줄임말인 ‘워라밸’을 위해 직장에서 가장 필요한 변화로는 ‘직장 및 조직 내 분위기 조성’이 꼽혔다.

하루 24시간 중 워킹맘 본인을 위한 여유시간은 2시간 정도라는 응답이 많았으며 이 시간을 배우자와 대화하는데 사용하는 게 값지다고 보았다. 향후 본인만의 시간이 주어지면 운동, 문화생활, 외모 관리 순으로 하고 싶다는 의견도 있었다.

금전 관리에 관해서는 워킹맘 가구의 78.3%가 본인과 배우자의 소득을 아내가 전적으로 맡고 있었으며 78.6%가 급전 혹은 목돈이 필요한 경우 대비하기 위해 비상금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 보고서는 현재 경제활동 중에 있는 고등학생 이하의 자녀를 둔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데이터를 토대로 제작됐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12-09 11:43:55 수정 2019-12-09 11:44:01

#워킹맘 , #kB금융그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