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울산시, 교통안전 체험시설 '키즈오토파크 울산' 인기

입력 2019-12-09 14:54:01 수정 2019-12-09 14:54: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울산시가 현대자동차와 협력을 통해 지난 7월 정식 개관한 '키즈오토파크 울산'이 현재까지 7000명 이상의 어린이가 방문객을 동원해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북구 정자동에 3디(D) 입체영상관, 안전벨트 체험관, 자동차 주행·보행 체험교육장, 이면도로 체험교육장 등을 갖춘 국내 최대 규모(부지면적 7427.5㎡, 지상 1층)의 어린이 교통안전 체험관이다.

12월에도 이미 1100여명의 어린이가 사전 예약을 한 이곳은 방문 어린이 중에서도 6∼7세 어린이가 전체 방문객의 78%인 5570명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이 절실한 취학 전 어린이의 교통안전 교육에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방문한 학부모와 아이들에게 프로그램 이용에 따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만족도가 매우 높고 재방문 의사도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11월에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면허시험'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했으며 이에 대한 어린이 교육생의 관심과 호응이 높아 시는 앞으로도 이를 지속해서 시행할 예정이다.

교육 예약은 온라인을 통해 1회 60명 선착순으로 가능하고, 유아(6∼7세)와 초등학생(1∼3학년)을 상대로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1일 2회(오전, 오후) 교육이 실시되며 교육비는 무료다.

시 관계자는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취학 전 아동과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에게 실제 교통사고 발생 위험에 대한 체험 위주의 교통안전 교육으로 교통안전 문화를 조기에 정착 시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기여하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있는 가정과 학교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현대차가 45억원을 투입해 시설물을 건립한 후 시에 기부 채납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12-09 14:54:01 수정 2019-12-09 14:54:01

#울산시 , #현대자동차 , #키즈오토파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