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文 대통령, 독도추락헬기 소방대원 영결식 참석

입력 2019-12-10 11:47:38 수정 2019-12-10 11:47: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독도 인근 동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소방항공대원 합동 영결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계명대 성서캠퍼스에서 열린 순직 소방항공대원들의 합동영결식에서 이들을 "영웅"이라 지칭하며 "사랑하는 아들·딸·아버지·남편이었고 누구보다 믿음직한 소방대원이었으며 친구였던 김종필·서정용·이종후·배혁·박단비 다섯 분 이름을 우리 가슴에 단단히 새길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섯 분의 헌신과 희생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바치며 다급하고 간절한 국민의 부름에 가장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의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갖겠다. 소방관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는 것 역시 국가의 몫임을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다섯 분의 영정 앞에서 국가가 소방관들의 건강과 안전, 자부심과 긍지를 더욱 확고하게 지키겠다고 약속드린다”며 “이번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소방헬기의 관리운영을 전국단위로 통합해 소방의 질을 높이면서 소방관들의 안전도 더 굳게 다지겠다. 다섯 분의 희생이 영원히 빛나도록 보훈에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 사고로 함께 희생된 고 윤영호 님과 고 박기동 님의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일곱 분 모두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끝맺었다.

앞서 지난 10월 31일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소방헬기가 응급환자 이송 중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해 소방항공대원 5명과 환자 등 민간인 2명이 숨졌다. 당국은 이 중 4명의 시신을 수습했지만, 대원 2명과 민간인 1명을 찾지 못했다.

당국은 유가족 등과 협의해 사고 발생 39일째인 지난 8일 수색을 종료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2-10 11:47:38 수정 2019-12-10 11:47:38

#독도추락헬기 , #대통령 , #독도추락헬기 소방대원 , #문재인 대통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