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카카오키즈, 야나두와 합병···"종합 교육기업으로 성장"

입력 2019-12-11 13:57:06 수정 2019-12-11 13:57: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아동 교육 서비스 기업 카카오키즈가 영어교육 전문기업 야나두와 합병하고, 키즈 시장을 넘어 '종합 교육기업'으로 성장할 발판을 마련한다.

카카오키즈와 야나두는 지난 10일 각각 개최한 임시주주총회에서 합병을 최종 승인받았다고 11일 밝혔다.

국내 최대 모바일 유아동 교육 플랫폼인 카카오키즈는 100만 회원을 보유한 성인 대상의 영어 교육 플랫폼인 야나두와의 이번 합병을 통해 유아동에 국한하지 않고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에듀테크 기업으로 변모한다는 계획이다.

플랫폼, 기술력, 자금력을 갖춘 카카오키즈와 성인 영어교육 관련 방대한 콘텐츠 및 학습케어 서비스, 마케팅 능력을 갖춘 야나두의 결합을 통해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이번 합병에 앞서 양 사는 콘텐츠 제휴를 맺고 야나두가 EBS 대표 강사들과 손잡고 만들어 낸 필수 유아영어 리딩 프로그램 '야나두 주니어'를 카카오키즈앱을 통해 선보인 바 있다.

1년여에 걸친 협업 과정에서 교육시장 전반의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는 두 회사의 지향점이 일치하고, 서로의 니즈가 잘 맞아 합병을 결정하게 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향후 합병법인은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김정수 카카오키즈 대표가 회사의 경영, 조직, 사업계획, 자금, 핵심 기술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김민철 야나두 대표는 브랜드 파워 강화, 마케팅, 세일즈, 신규사업 관련 업무를 주로 담당할 예정이다.

이번 합병으로 인한 구조조정은 없으며, 카카오키즈 인력규모는 현재 50여명에서 150여명으로 늘어난다.

양 대표는 "교육 분야가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변화되는 시기에 카카오키즈는 유아동을 넘어서 교육시장 전체를 대상으로 기술과 콘텐츠 개발에 끊임없이 투자해 최고의 교육 서비스와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새로운 유형의 교육 플랫폼, 콘텐츠 및 커머스 모델로 종합 교육 시장을 리드, 2020년 매출 1000억원을 시작으로 최종적으로 매출 3조 이상의 대한민국 대표 종합교육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키즈는 이번 온라인 영어 1위 브랜드인 야나두와의 합병을 신호탄으로 내년에도 다양한 교육 콘텐츠 확보에 약 300억원을 투자할 것이며 AI기반 러닝 서비스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2-11 13:57:06 수정 2019-12-11 13:57:06

#카카오키즈 , #교육기업 , #야나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