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EBS '보니하니' 방송 잠정 중단…"제작진 전면 교체"

입력 2019-12-12 15:01:21 수정 2019-12-12 15:04: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출연자들의 폭행·성희롱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가 방송 제작을 잠정 중단한다.

12일 EBS 측은 "최근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프로그램 사고와 관련해 청소년 출연자를 보호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면서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감안해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EBS 김명중 사장은 이날 회의에서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했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중 사장은 "이번 사태는 EBS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는 코미디언 최영수(35)가 MC 채연(15)의 팔을 주먹으로 때렸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코미디언 박동근(37)이 채연에게 “너는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는 욕설을 내뱉는 장면이 나오면서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문제가 제기되자 11일 '보니하니' 측은 "라이브 방송에서 많은 분들이 걱정하는 출연자 간에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당분간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중단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청했다.

하지만 이후 해당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논란이 커지자 EBS 측은 문제가 된 출연자 2명을 즉각 출연 정지시켰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2-12 15:01:21 수정 2019-12-12 15:04:27

#보니하니 , #보니하니 유튜브 , #최영수 , #박동근 , #EBS보니하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