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소아 비만인 우리 아이, 크면 살이 빠질까?

입력 2019-12-13 16:00:01 수정 2019-12-13 16: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질병관리본부와 강북삼성병원은 13일 오후 2시 강북 삼성병원에서 '소아청소년 비만 코호트현황 및 발전방향’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소아청소년 비만 코호트는 비만과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심장질환 등 만성질환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생활습관, 식습관, 영양섭취상태)이 무엇인지, 그리고 생활습관이 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장기적으로 조사ㆍ관찰하는 연구다.

소아청소년 비만 코호트(연구명 : 소아비만 및 대사질환 코호트)는 2005년 과천시 4개 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서울 중구, 안산, 안양, 수원 지역에서 올해로 15년째 진행되고 있다.

자료= 보건복지부



소아 비만 및 대사질환 코호트 연구에 따르면 아동기 비만은 청년기 비만으로 이어지며,
△ 소아일 때 이미 비만이거나, △ 부모가 심혈관질환 병력을 갖고 있는 경우, △ 수면시간이 8시간 미만인 경우, △ 가정의 사회경제적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은 경우 청소년기에 대사증후군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소아청소년 비만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한 요인으로는 부모의 식습관, 패스트푸드 과잉섭취, 탄산음료 섭취, 과도한 스크린 시청 시간 등 이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국내 소아․청소년 비만 전문가들은 소아ㆍ청소년 비만 현황, 국ㆍ내외 국가정책, 코호트 주요성과 공유, 해외 유사 연구와의 비교 등을 통해 소아청소년 코호트 현황 및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소아청소년 비만의 건강 역할을 주제로 3가지 논점에 대해 발표했으며
두 번째 세션에서는 ‘소아비만 및 대사질환 코호트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두 가지가 논의됐다. 이후 패널토론에서는 정부기관, 학계, 연구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관련 쟁점에 대해 자유로운 토론이 진행됐다.

신호철 강북삼성병원 원장은 “심포지엄을 통해 국내 소아 비만 전문가들이 다양한 연구정보를 교류하고 소아 코호트 장기 추진 체계 방안을 마련하여 국내 소아 비만 연구가 더욱 발전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구 책임자인 강재헌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교수는 “본 연구를 통해 아동기의 비만이 청소년기 대사증후군과 청년기 비만으로 이어지고, 초등학교 때 비만한 경우 청소년기에도 지속적으로 비만하여 정상체중과의 차이가 더 벌어지는 것을 확인하였다”면서 "이는 소아청소년기 비만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예방과 중재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소아 비만 및 대사질환 코호트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소아청소년을 장기적으로 추적조사 한 연구로서 매우 가치가 있으며, 소아 비만 예방의 중요성을 제시하는 자료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2-13 16:00:01 수정 2019-12-13 16:00:02

#비만 , #소아청소년 비만 , #소아청소년 코호트 , #소아 비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