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고은아 폭로 “과거 모 여배우 이간질에 왕따 당해"

입력 2020-01-09 09:54:50 수정 2020-01-09 09:54: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고은아가 모 배우의 텃세 때문에 촬영 현장에서 따돌림을 당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고은아는 8일 친동생 미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연예계 텃세에 대해 직접 겪은 것을 이야기 하는 거니까 오해의 소지는 없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은아는 과거 큰 역할을 맡아 작품 활동을 하던 때를 회상하며 “처음에는 스태프들이 다 저한테 잘해줬다. 스태프 분들과 잘 지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어느 날 스태프들이 밥 먹을 때도 저랑 안 먹기 시작하고 배우 분들, 막내 스태프까지 저를 만나면 아래위로 훑어보고 다 피했다”며 “하루 이틀이면 상관이 없는데 길어지니까 응어리가 지고 상처를 받아서 울면서 모 스태프에게 얘기를 했다. 그 스태프가 제가 배우 분들 욕을 하고 다니고 스태프들 뒷담화를 한다고 하더라. 모 여배우가 이간질을 한 거다”라고 폭로했다.

고은아는 “지능적인 게 처음에는 배우들에게 먼저 얘기를 하고 그 다음에 배우들이 스태프에게 얘기를 하니까 스태프들도 진짜라고 믿은 거다. 정말 억울했다”며 “배우 분들이 모여있길래 ‘저에게 먼저 얘기를 해줬으면 오해를 풀었을텐데’라며 말하다가 울었다. 다들 미안하다고 하시더라. 그런데 그 여배우에게는 아직까지 사과를 못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다른 여배우 분들은 다들 얌전하고 우아하고 그런데 저는 발랄하니까 분위기 메이커였다. 자기가 주목을 못 받는 것 같아서 시샘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르는 연예계 전반적인 텃세 문화 자체에 대해 "텃세 문화는 바꿀수 없는 문제다. 내가 그 위치가 되었을 때 안 하는 방법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소문은 난다. 텃세를 부리면 결국 자신의 이미지를 하락시킨다"라고 강조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1-09 09:54:50 수정 2020-01-09 09:54:50

#여배우 , #이간질 , #여배우 이간질 , #고은아 , #미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