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임신 중 충치가?" 올바른 치아 관리법

입력 2020-01-20 14:31:53 수정 2020-01-20 14:31: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 중에는 치아와 잇몸케어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한다. 임신을 하게 되면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충치균에 대항하는 능력이 떨어지고, 치주 질환균이 여성 호르몬을 좋아하기 때문에 충치나 잇몸 질환에 걸리기 쉽기 때문이다.

임신 후 호르몬 변화로 몸이 나른해져 이 닦는 일이 귀찮아지거나, 자신도 모르게 자주 간식을 먹게 되는 습관도 치주 질환에 걸리게 하는 원인 중 하나다. 게다가 보통 임신 초기인 2개월경부터 입덧이 나타나는데, 입덧을 하게 되면 구역질로 인해 양치질을 하기가 어렵고, 특히 어금니를 닦기가 힘들게 되므로 충치가 생길 수 있다.

입덧으로 양치질이 어려운 경우에는 냄새가 강한 치약의 사용을 피하도록 한다. 또 작은 크기의 칫솔을 사용하고 얼굴을 앞으로 기울여 앞으로 긁어내듯이 이를 닦으면 구역질이 덜해진다. 충치 예방을 위해서는 임신 초기부터 꼼꼼하게 양치질을 해야한다.

입덧이 심한 경우에는 산이 분비되고 혀로 치아를 밀어서 치아의 부식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구토 후 바로 양치를 하면 치아가 마모될 수 있으므로, 구토를 한 직후에는 30분 정도 시간 간격을 두고 양치를 하도록 한다. 구토를 자주할 경우, 구토 후 베이킹 소다 한 스푼 정도를 물에 풀어 헹구면 치아의 부식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임신 후 양치 할 때 출혈이 발생한다면 치과를 방문해 간단한 스케일링과 올바른 양치법을 배워서 치료를 해야 한다. 심하게 되면 치주염으로 발전 해 출산 후에도 염증이 지속될 수 있다.

또한 산후에는 육아로 시간을 내기가 어려우므로, 가급적 산전에 치과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진료 시 임신 중임을 밝히면 약 처방이 필요한 경우에도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처방을 받을 수 있다. 마취는 국소용이므로 태아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과거 알레르기 반응이 있었을 시에는 상황을 알린다.

임신 중 치주 질환에 걸리면 태아의 순조로운 성장을 방해하거나, 조산이 될 위험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잇몸에서 피가 나거나 구취가 심하게 난다면 곧바로 치과에 방문해 진찰을 받아야 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1-20 14:31:53 수정 2020-01-20 14:31:53

#임신 , #임신 충치 , #임신 치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