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17번째 확진자 나온 구리시, 유치원·초중고 개학 연기

입력 2020-02-06 11:25:58 수정 2020-02-06 11:25: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난 5일 경기도 구리시에 거주하는 17번째 확진자가 나오면서 구리시는 시내 학교 및 유치원 일정을 3월로 연기할 것을 명령했다.

경기도교육청은 구리시 내 유치원과 초중고교 22곳에 이 같은 내용의 공문을 전달했다. 앞서 구리시는 어린이집에도 휴원 명령을 내렸다.

대상학교는 개학, 졸업식 등이 예정된 유치원 13곳, 초등학교 7곳, 중학교1곳, 고등학교 1곳이다. 도교육청은 17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5일 교육부로부터 해당 내용의 승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17번째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하면서 시민들에게 신종 코로나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17번째 확진자는 지난 달 18일부터 24일까지 싱가포르 콘퍼런스에 참석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중랑구와 성북구 지역 유치원과 초중고교 42곳에 오는 13일까지 휴업명령을 내렸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의 대학에 개강을 연기할 것을 권고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2-06 11:25:58 수정 2020-02-06 11:25:58

#유치원 , #초중고 , #구리 , #초중고 개학 , #유치원 일정 , #17번째 확진자 , #개학연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