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제 입장 돼 보세요"…정치인들 가르침 준 美 장애 소년

입력 2020-02-24 15:29:51 수정 2020-02-24 15:29: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알렉스 존슨(왼쪽)과 클라크 보이드 (사진 = 페이스북@clarkboydtn)



장애인 이동권에 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는 미국 소년이 화제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테네시주는 현지에 사는 장애인 소년 알렉스 존슨과 함께 장애인 체험 행사를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내 휠체어에서 하루를 지내봐"라는 이름의 이날 행사는 14살인 존슨이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골격 장애를 가지고 있는 존슨은 6살까지 보행기에 의지했고, 그 이후로는 휠체어를 이용하며 크고 작은 불편을 겪어왔다. 존슨은 몇 년 전부터 자신과 같은 휠체어 사용자가 겪는 어려움을 주변에 알리고 싶었고, 그래서 장애 체험 프로그램을 스스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존슨은 "내가 체험 프로그램을 만든 이유는 휠체어와 같은 이동 보조기구를 사용하는 사람들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서"라며 "이 프로그램을 체험하면 휠체어 사용자들이 매일 마주하는 실제 어려움을 알아볼 수 있다. 나의 프로그램으로 세계가 좀 더 장애인들의 이동권을 보장해주면 좋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존슨은 더 나아가 '팀 알렉스'(Team ALeX)라는 이름의 조직을 설립하기도 했다. 테네시 주의원들이 존슨의 프로그램에 동참한 것도 팀 알렉스를 통해서다.

팀 알렉스에 연락해 체험 행사를 성립시킨 테네시 주의원 클라크 보이드는 10명의 주의회 의원들과 함께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했다. 이들이 사용한 휠체어는 휠체어 생산기업 퍼모빌 파운데이션(Permobil Foundation)이 지원했다.

의원들은 실제로 휠체어에 탄 채 미팅에 참여하는 등 하루 업무를 보냈다. 보이드 의원은 "힘들 것이라고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 그냥 이동하는 것만도 힘에 부칠지는 몰랐다. 정말로 눈을 뜨게 해주는 경험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보이드 의원은 이어 "우리는 알렉스를 지지하며, 장애인의 삶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해주는 그의 노력이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방승언 키즈맘 기자 earny@kizmom.com
입력 2020-02-24 15:29:51 수정 2020-02-24 15:29:51

#정치인 , #장애 , #소년 , #장애인 소년 , #장애인 이동권 , #휠체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