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코로나19 중증도 5가지 지표로 분류

입력 2020-02-28 17:57:41 수정 2020-02-28 17:57: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 음압병실을 포함해 병상 부족 문제가 대두되며 대책을 내놓았다. 환자의 중증도를 맥박, 혈압 등 5가지 지표로 분류하기로 한 것.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28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전문가 집단과 논의를 통해 코로나19 중증도 분류 기준으로 맥박, 수축기 혈압, 호흡수, 체온, 의식 수준 등 5가지 지표를 고민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지표를 통해 환자를 경증부터 최고로 위중한 경우까지 4단계로 나눠서 각 환자의 상태에 맞는 입원·격리·관찰 등 구분을 하는 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병상이 모자라 입원하지 못하고 자택에서 자가 격리 상태로 대기하던 74세 남성이 사망한 사례가 발생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2-28 17:57:41 수정 2020-02-28 17:57:41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