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치원부터 고교까지 마스크 지급…서울시교육청 긴급추경 마련

입력 2020-03-16 11:51:07 수정 2020-03-16 11:51: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교육청이 관내 유치원생과 초·중·고등학생, 특수학교에 다니는 장애학생 모두에게 필터교체형 면 마스크를 제공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이며 이와 같은 목적으로 모든 학교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한다.

이를 위해 교육청은 예산을 392억원 증액하는 '제1회 서울특별시 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해 시의회에 제출한다. 추경안 심사는 오는 24일에 이뤄진다.

교육청은 KF80 등급 마스크 이상의 성능을 내는 필터교체형 면 마스크를 학생 1명당 4장(장당 필터 4개 포함)씩 지급하기로 했다. 3장은 학생에게 직접 주고 나머지 1장은 학교가 비축용으로 보관하거나 저소득층 학생에게 추가로 지급한다.

또한 교육청은 8억원을 들여 학생이 300명 이하인 초·중·고등학교 100곳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기로 했다. 전교생이 300명을 넘는 학교의 경우에는 정부 차원에서 사업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교육청은 이번 추경안에 유치원 긴급돌봄 이용 학생 급·간식비와 초등학교 긴급돌봄 운영비를 지원하는 데 필요한 38억원도 반영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3-16 11:51:07 수정 2020-03-16 11:51:07

#서울시교육청 , #코로나19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