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사망한 대구 17세 고교생, 코로나 음성으로 판정

입력 2020-03-19 16:57:41 수정 2020-03-19 16:57: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다가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끝내 사망한 17세 고교생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검사 결과 음성으로 최종 판정받았다.

19일 중악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전에 진행된 진단검사관리위원회에서 전날 사망한 17세 소년에 대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해당 고교생은 총 13번에 걸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12번은 음성 결과가 나왔으나 사망 당일 받은 소변 검사에서만 양성 소견이 나온 바 있다.

방역당국은 소변 검사 결과를 '미결정'으로 판단했으며, 사망자의 검체를 복수 대학병원으로 보내 교차 검사를 실시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대병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등 대학병원에서 교차 검사를 실시했으며, 모든 시험기관의 검체 검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있었던 정례 브리핑에서 "질병관리본부 외 외부 민간의료기관에서도 신속하게 재검했고, 역학조사팀이 임상의무기록을 확보했다"며 "임상정보와 검사결과를 종합, 중앙임상위원회에 최종 사례 판정을 의뢰했다"고 전했다.

방승언 키즈맘 기자 earny@kizmom.com
입력 2020-03-19 16:57:41 수정 2020-03-19 16:57:41

#고교생 , #코로나 , #사망 , #대구 , #음성 , #판정 , #코로나 음성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 #음성 판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