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제2의 n번방 피해 막아야'…서울시, 아동‧청소년 전방위 지원

입력 2020-03-26 11:00:01 수정 2020-03-26 11:30: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른바 'n번방 사건'으로 디지털 성폭력 문제의 심각성이 드러난 가운데,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과 함께 디지털 성폭력피해를 입은 아동과 청소년을 지원하겠다고 25일 밝혔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온라인 그루밍 등 디지털 성폭력은 아동과 청소년이 많이 이용하는 메신저로, 일상 영역까지 침범해 그 피해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이에 대한 대책과 전문적인 지원 기관은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해 9월부터 운영 중인 디지털 성폭력 온라인 플랫폼 '온 서울세이프' 내
익명으로 상담 및 긴급신고가 가능한 10대 전용 온라인 창구를 올해 5월까지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피해 학생이 요청할 경우 '아동청소년 전담 지지동반자'가 피해 자료채증 및 고소장 작성, 경찰 진술 동행 등 피해구제 전 과정과 정서적 지지 등을 지원하고, 법률 의료 심리치료 전문 지원단도 100명 규모로 구성해 발족한다.

또 조기에 범죄 위험을 알리는 '온라인 아동 성착위 예방 및 조기개입 프로그램', 민간단체와 함께 아동 청소년 성 착취 영상물의 운영자와 구매자, 소지자 등 가해자를 추적해 고발하는 '디지털 성폭력 가해자 추적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시는 이 모든 것을 통합 대응하는 디지털 성폭력 전담 TF팀을 올해 전국 최초로 신설하고, 서울시교육청과 협력해 아동·청소년 특화 디지털 성폭력 통합지원정책을 추진한다.

주요 대책은 △온라인 긴급 신고 및 상담 창구 신설 △학교 내 디지털 성폭력 방지시스템 구축 △온라인 아동 성 착취 예방 및 조기개입 프로그램 △디지털 성폭력 가해자 추적 프로그램 △아동·청소년 전담 ‘지지동반자’ 운영 △디지털 성폭력 전담 TF팀 신설 및 통합지원센터 설치 등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익명성을 무기로 한 디지털 성폭력은 피해자와 가족까지 죽이는 살인행위이자 사회를 병들게 하는 악질적인 범죄이며, 특히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경우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면서 "모든 권한을 활용해 예방에서부터 피해자를 위한 '아동청소년 전담 지지동반자'나 법률 지원서비스 등의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전방위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3-26 11:00:01 수정 2020-03-26 11:30:06

#아동 청소년 , #n번방 사건 , #디지털 성폭력 , #서울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