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도쿄 코로나19 확진자 폭증, 도시봉쇄 우려까지

입력 2020-03-26 16:33:19 수정 2020-03-26 16:33: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20 도쿄 올림픽 연기가 확정된 직후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했다.

이에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도 지사가 최근 언급했던 도쿄 봉쇄 사태가 현실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고이케 지사는 25일 오후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도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동안 41명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도쿄 내 하루 검사자 수인 74명 중 절반을 넘는 수치이다.

이전까지 도쿄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23일 16명, 24일 17명이었으나 이날 2배 넘게 급증했다. 이로서 현재 도쿄도 코로나19의 누적 확진자는 212명이 됐다.

고이케 지사는 "이번 주 들어 오버슈트(감염자 폭증) 우려가 더욱 커졌다"며 "감염 폭발의 중대 국면"이라고 주장했다.

감염자 폭증 대비책으로서 고이케 지사는 평일에 가능한 한 재택근무를 하고 야간 외출을 삼가라고 당부했으며, 주말에도 중요하거나 급하지 않은 외출은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한편 도쿄뿐만 아니라 일본 전체 확진자도 급증하는 추세다. NHK가 발표한 집계에 의하면 25일 오후 9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014명으로 전날 대비 91명 늘어났다. 사망자는 55명이다.

방승언 키즈맘 기자 earny@kizmom.com
입력 2020-03-26 16:33:19 수정 2020-03-26 16:33:19

#코로나 , #확진자 , #도쿄 , #폭증 , #확진자 폭증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