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집단면역' 시도한다던 스웨덴…확진자 급증으로 봉쇄 검토

입력 2020-04-06 10:49:21 수정 2020-04-06 10:49: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적 이동 제한을 실시하고 있는 대부분의 서양 국가와 달리 국민들에게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권하던 스웨덴이 봉쇄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

기존에 스웨덴은 전 세계적으로 채택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대신 집단면역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낸다는 전략을 취하고 있었다. 집단면역이란 특정 집단 내에 질병 면역을 획득한 사람의 수가 충분히 많아지면 그 집단 전체가 질병 저항력을 얻을 수 있다는 면역학적 개념이다.

스웨덴 정부는 현재 백신이 없는 코로나19를 확산 억제만으로 이겨낼 수 없다고 판단, 노인 등 취약자만을 격리한 채 일반 국민들은 일상생활을 영위한다는 대책을 세웠던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스웨덴 정부가 봉쇄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독일 국영 국제방송 도이체벨레 등 외신은 보도했다.

지난달 4일까지만 해도 스웨덴 확진자는 52명이었으나 정확히 한달 만인 이달 4일 기준 총 감염자가 6443명으로 늘었다. 특히, 이들 중 2996명은 지난달 28일에서 이달 4일까지 일주일여 만에 확진 판정을 받는 등, 급속 확산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는 373명으로 전해진다.

지난 3일(현지시간)에는 스웨덴 인구의 절반인 500만 명이 4월 말까지 감염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현지 매체인 '라디오 스웨덴'은 톰 브리톤 스웨덴 스톡홀름 대학교 수리통계학 교수의 말을 인용, 스웨덴 하루 신규 확진자가 이달 중순 최고조에 이르고 이달 말까지는 500만명이 감염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노벨재단 의장인 칼-헨리크 헬딘 교수를 위시하여 2천 명의 의사, 과학자, 교수들이 정부에 보다 엄격한 질병 대책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도이체벨레는 '스웨덴 정부가 코로나19 정책 유턴을 검토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스웨덴 정부가 이동 제한과 공공생활규제 같은 정책을 서둘러 도입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방승언 키즈맘 기자 earny@kizmom.com
입력 2020-04-06 10:49:21 수정 2020-04-06 10:49:21

#집단면역 , #스웨덴 , #확진자 , #봉쇄 , #코로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