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정총리 "한국인 입국금지국 먼저 제한조치 할 것"

입력 2020-04-08 11:59:55 수정 2020-04-08 11:59: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8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우리 국민 입국을 금지하고 있느 나라에 대해 사증면제 및 무사증입국을 잠정 정지하고, 불요불급한 목적의 외국인 입국제한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 총리는 "개방성의 근간은 유지하되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제한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 총리는 "이틀 연속 신규 확진자가 50만 미만으로 발생했으나 반갑기보다 걱정이 앞선다"며 코로나19 해외유입과 지역 확산에 관한 우려가 종식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 총리는 "해외유입 위험에 대한 보다 적극적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관계부처는 오늘 논의결과에 따라 조속히 시행방안을 마련해 추진해달라"고 전했다.

정 총리는 이어 해외발 확산이 국내 유입될 가능성을 경계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대부분 유학생 등 우리 국민이지만 아직도 하루 5천 명이 넘는 인원이 들어오고 있어 부담 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최근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이 절반 가까운 비중을 차지하고, 유럽과 미국을 휩쓸고 있는 대유행이 일본 등 아시아 국가로 번질 조짐이 보이는 것도 문제"라고 짚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국민들도 긴장감을 유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자칫 중요한 시기에 긍정적 지표가 국민들의 경계심을 늦추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이제는 괜찮겠지' 하는 마음으로 학원에 학생들이 몰리고 클럽이 붐비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방승언 키즈맘 기자 earny@kizmom.com
입력 2020-04-08 11:59:55 수정 2020-04-08 11:59:55

#입국금지국 , #정세균 국무총리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입국제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