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정부, 어린이집 코로나19 방역 강화한다

입력 2020-04-09 17:00:01 수정 2020-04-09 17: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복지부는 긴급보육 이용 아동이 증가함에 따라 어린이집 방역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9일 밝혔다.

지난 2월 27일 10.0%이던 긴급보육 이용률은 3월 9일 17.5%, 3월 23일 28.4%로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 6일에는 39.6%를 기록했다.

그간 정부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 추가비축용 마스크 에산을 지원해왔으나 긴급보육 이용 아동의 증가로 매일 소독과 발열 체크에 필요한 물품이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전국 약 3만6000개소의 어린이집에는 체온계와 마스크, 소독제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우선 비접촉식 체온계 물량을 확보해 4월 내 각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어린이집에 직접 공급할 예정이다.

긴급보육 시 밀집도와 접촉도를 낮추고 코로나19 유입을 보다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추가 조치를 시행한다. 긴급보육은 꼭 필요한 경우에 이용하도록 하고, 가정양육이 가능한 보호자는 필요한 시간에 이용할 수 있도록 권장한다. 이를 위해 어린이집은 가정양육 중인 재원 아동 보호자에게 부모교육, 상호놀이, 아동 안전 등 각종 온라인 콘텐츠 제공하고, SNS·전화 등을 통해 보호자와 수시로 소통을 유지한다.

아울러 급·간식 및 낮잠 시 일정 거리를 확보하도록 하고, 노래·율동 등 집단놀이보다 개별놀이 중심으로 프로그램 운영하여 침방울(비말) 감염 가능성을 줄이도록 한다.

등원제한도 강화한다. 집단발생 장소 방문자, 발열(37.5℃ 이상), 호흡기 등 유증상자(경증 포함)는 등원 또는 출근 중단하도록 하고, 원 내에서 증상 발생 시에도 하원 또는 퇴근하도록 한다.

또한 매일 2회 교직원의 건강상태 확인하여 경증이라도 증상 있는 경우 업무배제 후 관찰·진료토록 하고, 영유아를 대상으로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위생수칙을 아동들이 즐겨보는 동영상(아기상어)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방역 대응 이행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위반 시 지도·점검, 시정명령 등 즉각적으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 김우중 보육기반과장은 “어린이집 휴원이 길어져 어린이집 긴급보육을 이용하는 아동이 늘어남에 따라 어린이집 내 코로나19 방역 지원 및 조치를 강화하였다"면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어린이집을 만들기 위해서는 보육 종사자뿐 아니라 보호자들의 도움도 꼭 필요한 만큼, 긴급보육은 필요한 사람이 우선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09 17:00:01 수정 2020-04-09 17:00:01

#어린이집 , #코로나 , #어린이집 긴급보육 , #어린이집 방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