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질본 "코로나19, 혈액·배설물 통한 전파 가능성 희박"

입력 2020-04-16 16:38:02 수정 2020-04-16 16:38: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당국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의 혈액 및 배설물 배양 실험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환자 74명에서 얻은 혈청, 뇨, 분변 총 699건 중 코로나19 유전자가 검출된 24건을 배양검사했으나, 분리된 바이러스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는 호흡기 외에 다른 경로로 코로나19가 전파될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질본은 바이러스가 배양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배양이 가능하지 않을 만큼 미량의 바이러스만이 존재하거나, 이미 사멸하여 감염력을 잃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 조각이 검출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평가결과는 논문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치료 완료 후 재양성 사례에 대해서도 동일한 감염력 평가를 시행하고 있다”며, “최대한 많은 사례 분석을 통해 과학적 관리 근거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6일 0시 기준 총 1만613명으로 집계됐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16 16:38:02 수정 2020-04-16 16:38:02

#코로나 , #혈액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 #코로나19 전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