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안산시, 경기 지역 최고 수준 출산장려책…최대 8천만원 지원

입력 2020-05-24 09:00:04 수정 2020-05-24 09:00: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 안산시는 경기지역 최고 수준의 출산장려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아이 셋 이상을 낳은 다자녀 가정에 각종 출산지원금과 양육비를 지원한다. 아이 한명당 5천만원에서 최대 8천만원을 지원하고, 외국인 주민 아동도 1650만원의 보육료를 지급한다.

단순한 현금지원 외에도 임산부들의 산부인과 진료 편의를 위해 '100원 행복택시'를 운행 중이며, 아이들이 마움껏 뛰어놀 수 있는 놀이환경 진단사업도 펼치고 있다.

시는 민선7기 들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안산시를 만들기 위해 출산가정 및 다자녀 가정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출생축하금과 10만원 상당의 출생축하용품 지급, 산후조리비 50만 원 지원 등을 시작으로,
아동수당이 83개월 동안 10만원씩 기본으로 지급된다. 출생축하금은 첫째 아이 100만 원, 둘째 이상은 300만 원을 지원한다.

다자녀 가정의 경우 셋째 아이부터는 만 6세 전까지 219만원의 다자녀양육비가 지급되며, 일정 자격요건을 갖춘 가정은 넷째부터는 고등학교 3년 동안 최대 600만원의 학비를, 다섯째는 대학 등록금을 학기당 최대 400만원으로 모두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 다자녀 가정 셋째 아이부터는 대학에 입학하면 연간 최대 200만원의 한도에서 본인부담 등록금의 절반을 받을 수 있다.

학교 입학 전 가정에서 아이를 양육하는 가정은 아이 1명당 1030만 원의 가정양육수당을 지급받고, 어린이집을 보내는 아이는 누리과정운영 지원비와 영아보육료 및 어린이집 지원비로 1인당 모두 3540만 원 상당을 지원받을 수 있다. 어린이집을 다니는 다자녀 가정의 다섯째 아이는 대학교 진학까지 시의 지원을 받아 8150만원 상당을 시로부터 지원받는 셈이다.

또한 안산시에서는 외국인 주민의 자녀도 전국 최초로 도입된 보육료를 1584만 원씩 지원받으며, 우유급식비도 62만 원 상당을 지급받고 있다.

시가 지원하는 출산지원용품은 경기지역에서 안산을 포함해 14개 시·군만 운영 중이며, 다자녀 학비 지원 정책은 7개 시·군만, 다자녀 양육비는 4개 시·군에만 존재한다.

지역내 다자녀 가정에는 공영주차장 요금 감면, 육아종합지원센터 이용료 면제, 수영장·헬스장 3개월 무료 등 시에서 운영하는 각종 시설 및 프로그램을 이용하는데 큰 혜택이 주어지는 '행복플러스카드'도 발급하고 있다.

시는 이밖에도 지난해 5월16일 임신부들의 산부인과 진료 편의를 높이기 위해 100원이면 이용할 수 있는 100원 행복택시를 도입하고 한 달 평균 510여 건을 운행 중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아이들이 안산시의 미래를 이끌 인재로 자라나도록 계속해서 관련 정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5-24 09:00:04 수정 2020-05-24 09:00:04

#출산장려책 , #안산 , #경기 , #어린이집 지원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