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여름철 에어컨·선풍기 화재 주의…"타이머 설정하세요"

입력 2020-06-20 09:00:03 수정 2020-06-20 09:0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행정안전부는 최근 날씨가 에어컨과 선풍기 사용시간이 늘면서 과열로 인한 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5년간 (2015~ 2019년) 에어컨과 선풍기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1,737건이며, 93명(사망 10, 부상 83)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화재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6월부터 시작해 여름철 내내 많이 발생하고, 종류별로는 에어컨이 61%(1,052건), 선풍기가 39%(685건)를 차지했다. 이 중, 화재 건수는 에어컨이 선풍기보다 367건 더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오히려 선풍기가 7명이 더 많았다.

또한, 대부분의 화재는 전선의 접촉불량이나 손상·훼손 등으로 인한 전기적 요인이 65%(1,396건)로 가장 많았고, 기계 과열이나 노후 등으로 인한 기계적 요인이 22%(457건)로 뒤를 이었다.

최근 10년간(2010~2019) 요인별 화재 추세를 살펴보면 에어컨은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가 증가하고 있고, 선풍기 화재의 기계적 요인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여전히 화재 위험성이 높다.

여름철 에어컨과 선풍기로 인한 화재를 예방하려면 에어컨 가동 전에는 실외기의 전선이 벗겨지거나 훼손된 곳은 없는지 확인하고, 특히 전력 소모가 많은 에어컨 전원은 과열되기 쉬우니 전용 콘센트를 사용하여야 한다.

또한, 실외기는 밀폐되지 않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 설치하고, 항상 내부에 먼지가 없도록 하고 주변을 깨끗하게 해야 한다.

실외기 팬의 날개가 고장 등으로 작동하지 않거나 평소에 없던 소음 등이 있을 때는 즉시 수리하고 점검받아야 한다.

보관 등으로 한동안 켜지 않았던 선풍기는 사용 전 내부에 쌓인 먼지를 충분히 제거하고 이상 유무 점검 후 사용하도록 한다.



선풍기를 사용할 때는 정상적인 날개회전 여부, 이상 소음, 타는 냄새가 나는지 확인하고, 모터 부분이 뜨겁게 느껴지면 잠시 사용을 중단하는 것이 안전하다.

선풍기 위에 수건이나 옷 등을 올려두고 사용하면 모터의 송풍구가 막히면서 과열되어 화재 위험이 높아지니 각별히 주의하여야 한다.

특히, 멀티콘센트 사용을 피하고 전선이 눌리거나 껶여서 손상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선풍기 조작 버튼이 잘 동작하지 않을 때는 내부적인 원인으로 화재 위험이 높으니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에어컨과 선풍기를 사용할 때는 전원을 켜면서 타이머도 같이 설정하여 화재도 예방하고 시원하고 안전한 여름도 보내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6-20 09:00:03 수정 2020-06-20 09:00:03

#여름철 , #에어컨 , #선풍기 , #타이머 , #화재 , #선풍기 화재 , #여름철 에어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