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수입식품 안전관리에 인공지능 도입

입력 2020-07-02 14:05:51 수정 2020-07-02 14:05: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지능형 수입식품통합시스템 2단계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이는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고도화하기 위해 지난 3월 23일부터 가동됐다.

2단계 사업은 1차 사업을 보완하면서도 국민 편의성과 정보 제공 기능을 높이는데 주안점을 두며, 올해 하반기부터 업그레이드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휴대폰으로 수입식품 한글표시를 스캔하면 수입이력 및 안전정보 등을 간편하게 확인 ▲수입 동향 변화 자동분석을 통한 관리자 의사결정 지원 강화 ▲전자수거증 발행 등 스마트 현장검사 지원 등이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안전한 식품만 국민 식탁에 오를 수 있도록 소비자에 대한 정보 제공을 확대할 예정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7-02 14:05:51 수정 2020-07-02 14:05:51

#식품의약품안전처 , #수입식품관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